기사검색

보건의료 위기환경 대응 전략 모색

공중보건정보포럼 창립, 보건의료정보 사회·국제적 변화 적극 대응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1/04/19 [16:27]

【후생신보】  보건의료 위기환경을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공중보건정보포럼 준비위원회(위원장 이영성)는 오는 4월 23일 오후 2시 보건의료환경 위기대응전략을 주제로 ‘공중보건정보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중보건정보포럼은 보건의료정보에 대한 사회적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보건의료정보의 전 사회적 및 국제적 변화에 대응하고자 출범한다.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하는 이번 포럼에는 공중보건정보포럼 이영성 위원장을 비롯해 대한의료정보학회 김석화 회장, 한국소비자연맹 강정화 회장, 대한보건협회 전병율 회장, 전국보건소장협의회 허목 회장 등 유관 학회, 협회, 산업체, 시민단체 관계자, 보건의료정보관리사 등이 참석한다.

 

이날 포럼은 출범에 앞서 개최되는 것으로 보건의료 위기환경을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주제 발표와 패널 토의로 구성된다.

 

세션 1 주제 발표에서는 ▲스마트시티의 공중보건정보학 접근(박재현 성균관의대) ▲의료정보 소비자주권과 개인 맞춤 예방(강건욱 서울의대) ▲지역사회 스마트헬스케어 혁신(신광수 충북의대) ▲공중보건정보학의 학문체계(박혜진 대구가톨릭대)를 발표한다.

 

이어 세션 2 패널 토의에서는 이영성 위원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고신의대 고광욱 교수,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강성홍 회장,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김미영 회장이 보건의료환경 위기대응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이번 포럼 관련 이영성 위원장은 “이제는 정보기술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개인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영역으로 확장시켜 나가야 한다”라며 “Real world data에 기반한 사회문제를 다룰 정보인프라가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의 공중보건정보 포럼은 이를 지향점으로 발전해 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