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코로나19 대응 백서 발간

감염병 재난 위기 상황과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전략 수립용 기반 자료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4/19 [10:41]

【후생신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사회 중심의 효과적인 대응 사례를 담은 ‘2020년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코로나19 대응 백서’를 발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우리사회 뉴노멀의 양상과 형태를 확인하고 감염병 재난 위기 상황과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전략 수립용 기반 자료를 마련하는 것이 본 백서의 발간 목적이다.

 

백서에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코로나19 대응체계와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캠페인 참여 활동, 지역사회와의 상생 노력 등 기관 내부 대응 현황과 정부·지자체의 코로나19 현장 대응 활동이 담겨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코로나 발생 시점과 동시에 즉각적으로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였으며, 기관 내부 상황에 대응하는 ‘종합통제관’과 기관 외부 상황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대응 지원단’으로 나누어 운영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앙정부와 지자체를 잇는 실시간 핫라인을 개설하였다. 이를 통해 지자체 의견을 정부에 전달함으로써, 시급한 현안에 효과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할 수 있었다.

 

또한, 대국민 건강생활수칙 전파, 코로나19 극복 및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하여 코로나 우울감을 해소시키고자 노력했다.

 

더 나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속가능한 건강증진 운영체계 마련 등 지역보건의료기관이 지역사회 방역 지킴이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과 협력을 추진했다.

 

아울러,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기관 내 인프라를 구축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인성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중보건위기상황에서 지역보건의료체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앞으로도 중앙정부와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소통 창구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감염병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건강증진사업 수행체계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지원단장을 맡고 있는 오유미 지역보건실장은 2021년에도 보건복지부와 전국 보건소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대응 지원체계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