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잇몸질환, 코로나바이러스에 더 치명적이다?

잇몸병 있는 코로나 환자 사망 확률 9배 높아
구강 내 염증 코로나바이러스에 더 치명적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3/08 [09:11]

【후생신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1년 이상 지속되고 있어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는 구강건강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 이스라엘 히브리대학교 연구팀은 지난해 2월에서 7월까지 코로나19 환자 568명을 대상으로 합병증에 대해 연구한 결과, 잇몸병이 있는 코로나 환자는 다른 환자보다 사망 확률이 8.8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구강 내 염증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더 치명적으로 만들 수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3월부터 5월의 봄철은 9~10도까지 기온 차이가 많이 난다. 일교차가 커지면 우리 몸은 기온 변화에 대한 신체 적응을 해가는 과정에서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면역력 저하는 잇몸질환과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해 더욱 조심해야 한다. 그럼 지금부터 박대윤 유디두암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염증을 악화시키는 잇몸질환의 예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흔한 질환 잇몸병, 신체 곳곳에 염증 악화 시켜 다른 질환 발병 원인

 

잇몸병은 치은염, 치주염, 풍치를 비롯해 치아를 받치고 있는 치은과 치주 인대 및 골 조직에 생긴 염증으로 아주 흔한 질환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0세 이상의 성인은 과반수, 35세 이후에는 4명당 3명꼴로, 그리고 40세 이상의 장년층이나 노년층의 경우 80~90%에서 발생한다. 잇몸병은 대부분의 사람에게 영향을 주기 때문에 가볍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잇몸병이 있으면 신체의 다른 곳에서 염증을 악화시키고 이 때문에 다른 질환의 발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잇몸병의 하나인 치주염이 있으면 치아 플라크(치태)의 세균이 면역체계에 문제를 유발한다. 이로 인해 염증이 초래되는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치아를 지탱하는 연조직과 뼈가 침식될 뿐만 아니라 신체 곳곳에서 염증을 악화시키게 된다. 이러한 원리로 잇몸병이 있는 환자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더욱 치명적이기 때문에 구강관리에 더욱 힘써야 한다. 

 

▶‘바스 칫솔법’이 잇몸질환에 효과적

 

잇몸질환은 칫솔질이 잘못돼 입안 세균이 제대로 없어지지 않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칫솔모가 잘 닿지 않는 치아와 잇몸 경계의 치태를 제거하는 데 신경 써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구강 상태에 맞는 칫솔을 사용해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는 것이다. 잇몸과 치아에 별 문제가 없으면 일반모를 쓰는 것을 권하며, 교정장치를 쓰고 있으면 강한 모를 사용하는 게 치태 제거에 도움이 된다.

 

또한 치아가 시리고 수술이나 잇몸질환으로 잇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땐 미세모를 쓰는 것이 도움 된다. 잇몸질환이 있다면 칫솔질 방법 중 하나인 바스법이 효과적이다. 바스법은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이 닿는 부위에 45도 방향으로 밀착해 약 10초쯤 앞뒤 방향으로 진동을 준 뒤 옆으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잇몸치료환자라면 1~2개월 동안 바스법으로 칫솔질을 할 경우 잇몸이 정상으로 되돌아오고 탄력이 생기며 피가 잘 나지 않게 된다. 

 

▶잇몸질환 있다면, 구강항균제 사용해 세균 전염 예방

 

잇몸질환 환자의 구강 내 세균이 다른 신체기관을 감염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구강항균제를 사용해 세균 전염을 줄이는 것이 좋다. 이때 구강항균제를 양치질 대신 사용하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 구강항균제는 세균 소독이 목적이며, 치아 사이에 낀 음식물 찌꺼기나 플라크는 제거할 수 없기 때문이다. 구강항균제는 하루 1~2회 정도 하는 것이 좋으며, 가글을 한 후 화학성분이 입에 남아 있기 때문에 30분 후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몸에는 건강 유지를 위해 필수 유익세균이 존재하며, 치아에도 마찬가지다. 특히 구강항균제는 유해 세균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유익세균 또한 함께 없애기도 하는 만큼 사용횟수와 방법에 유의해야 한다.

 

박대윤 유디두암치과의원 원장은 “잇몸질환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간단한 스케일링으로도 예방효과를 볼 수 있으니 청결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며 “칫솔질을 거르지 말고 정기적인 치아건강검진이나 치아에 이상이 있을 경우 즉시 치과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