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세계 최고 학술지 네이처, ‘지니너스’ 주목

암 세포별 정보 획득 가능한 ‘싱글셀’ 분석 기술 언급 눈길…신약개발 적용 위해 노력 중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2/01/20 [17:08]


【후생신보】지난해 상장된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지니너스(대표이사 박웅양)의 싱글셀 분석기술이 세계적인 과학 전문지 ‘Nature(이하 네이처)’에 게재됐다.

 

20일(현지시간) 네이처는 코로나19 발발로 국내 진단키트가 주목받으면서 동반 성장하는 생명공학 분야와 함께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기술을 소개 했다<사진>.

 

네이처가 주목한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기술은 암 조직에서 단일세포를 분리한 후 RNA 시퀀싱을 통해 개별 세포의 특성과 세포 타입별로 상태 등을 분석하는 것으로 암 정밀진단 및 치료를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우리 몸이 여러 세포로 구성돼 있는 것처럼 암 조직 역시 다양한 세포로 구성돼 있다. 특히, 기존에는 세포를 대량으로 분석했다면, 이 싱글셀 분석은 세포를 하나씩 분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네이처는 싱글셀 분석을 통해 각각의 암 세포별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니너스는 이 싱글셀 분석기술을 신약개발에 적용하기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플랫폼 Celinus(셀리너스)는 검체 전처리부터 맞춤형 결과 해석 리포트를 포함한 사용자 맞춤 환경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지니너스는 2021년 상반기 기준 국내 시장 점유율 37%를 기록하면서 싱글셀 분야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싱글셀 분석 대표 기업인 10XGenomics 인증을 취득한 Visium(공간전사체) 기술을 통해 세포를 하나씩 분석하고, 세포와 변화와 질병 상태를 더 잘 이해하여 항암 및 면역치료 환자들에게 적절한 처방을 내린다. 또한, 국내외 제약사가 개발한 면역항암제 임상시험 단계에서도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는 네이처에서 “면역세포 비율과 관련 유전자 발현 정도를 통해 항암제 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며 “셀리너스는 오랜기간 연구해온 덕분에 최근 환자에게 적용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술이 보편화되기 위해서는 가격 경쟁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 몇 년 사이 전장 유전체 분석 비용은 크게 감소한 것은 긍정적인 시글널로 읽힌다.

 

박 대표는 “현재 국내에서 단일세포 분석 비용은 약 8,000달러 수준이지만 점차 감소하면서 일반 용도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니너스는 삼성유전체연구소 시절부터 암 환자의 예후 향상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NGS 기반의 암 유전체 진단 플랫폼으로 조직생검 기반의 CancerSCAN(캔서스캔)과 조직 대신 혈액을 이용한 LiquidSCAN(리퀴드스캔)을 대표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는 국내 대표 유전체 분석 기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