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전을지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확대 운영

총 12병실 60병상, 전문적 의료서비스 제공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13:48]

【후생신보】 대전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확대 운영한다.

 

지난 2016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원으로 지정된 대전을지대병원은 종전 1개 병동 5병실 30병상에서 규모를 두 배로 늘려 총 2개 병동 12병실 60병상을 구축, 본격 가동에 나섰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을 대신해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간호·간병하는 것으로, 환자들은 치료에 필요한 전문적인 간호서비스뿐만 아니라 식사와 세면, 활동보조 등 간병서비스도 제공받는다.

 

이를 통해 환자들은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고, 보호자는 정해진 시간에만 면회가 가능해 철저한 감염관리가 용이해진다.

 

김하용 원장은 “코로나19 상황 속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운영은 안전한 병원 환경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자분들이 좀 더 안전하게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