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협 “국회 법사위 논의 결과 존중”

의료계 의견 전달 주력…코로나 백신 접종 관련 의료인·의료기관 보호책 요구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7:48]

【후생신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금고 이상 실형을 선고받은 의료인에 대해 의료인 면허 취소를 규정하고 5년 내 재교부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는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계류’ 결정을 내리고 재논의키로 한 것에 대해 의료계가 “법사위의 논의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한의사협회는 26일 국회 법사위가 의료법 개정안을 다시 논의키로 한 전체회의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의료계의 의견을 전달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법사위의 심도 있는 논의 결과를 존중한다”며 “위원 간 이견 발생으로 수정 내용을 정리해 다음 회의에서 재논의할 것으로 알고 있는 만큼, 의협은 국회에 의료계의 의견과 우려를 충분하게 전달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26일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접종 사업 성공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백신은 코로나19에 대한 가장 확실한 과학적 대응 수단으로 의료계는 일관되게 정부의 적극적인 백신 확보와 신중한 접종을 권고해 왔다”며 “정부와 함께 구성한 의정공동위원회에서 접종 사업 성공을 위한 실무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현장 의견이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의협은 접종을 위한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보호·지원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정부에 전달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