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백신으로 국민 협박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SNS서 의협 강하게 비판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18:02]

【후생신보】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서 의료법 개정안에 반발하는 대한의사협회를 향해 “코로나19 백신으로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고 의원은 “보건복지위에서 통과시킨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의협은 ‘코로나 진단과 백신 접종 등 코로나 대응에 큰 장애를 초래할 것’이며 급기야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며 “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국회의원 등 전문 직종에 있는 사람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같은 규제가 적용됐는데도 불구하고 의사만 안 된다는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법안은 진료나 수술과정에서 발생할 수도 있는 ‘업무상과실치사상죄’는 제외됐다”며 “해당 법안은 여야 합의로 통과시킨 것이며 의협은 지금 당장 국민을 향한 협박을 거둬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회 복지위는 지난 19일 ‘모든 범죄와 관련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을 경우 의사의 면허를 취소한다’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튿날 “가혹한 법”이라는 성명을 내고 ‘백신 접종 보이콧’ ‘의사면허 반납’ 등을 내세우며 강력 반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더불어민주당,고민정 의원,의사 면허,최대집,의협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