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예방접종 확인’ 의무화 및 유치원까지 확대 추진

이종성 의원, ‘영유아보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및 ‘학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02/09 [09:15]

【후생신보】어린이집 및 유치원, 학교 교직원에 대한 ‘예방접종 확인’을 의무화하고 기존 초등학교와 중학교 입학생에게 실시하고 있는 예방접종 확인 의무화를 유치원까지 확대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영유아보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및 ‘학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 지난 8일 대표발의 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하여 질병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성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유아 및 소아, 청소년 등이 감염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이들을 보육‧교육하는 교직원 등에게도 예방접종을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당시 질병관리본부가 발간한 ‘성인 예방접종 안내서’를 보면, 12개월 미만 영아와 밀접한 접촉을 하는 자에게는 파상풍, 디프테리아, 백일해를, 학교 및 유치원 교사 등 소아‧청소년과 함께 생활하는 직종은 수두, 인플루엔자, MMR, 백일해의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이에 이종성 의원은 영유아보육법 및 학교보건법 개정안에 어린이집 원장 및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의 장이 어린이집 거주자 및 보육교직원, 유치원‧초등학교 및 중학교의 소속 교직원에 대하여 보건복지부령 및 교육부령으로 정하는 예방접종을 받았는지 확인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아 유아 및 소아, 청소년 등의 질병 확산을 방지하는 데 기여하고자 했다.

 

또한, 현행 ‘학교보건법’상,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장은 학생이 새로 입학한 날부터 90일 이내에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받아 예방접종을 모두 받았는지를 검사한 후 이를 교육정보시스템에 기록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에 반해 유치원 입학생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을 두고 있지 않고 있다.

 

이에 유치원의 장에게도 예방접종 여부를 검사해 유아교육정보시스템에 기록하도록 하고 예방접종을 모두 받지 못한 입학생과 그 보호자에게 필요한 예방접종을 받도록 지도할 수 있는 내용을 학교보건법 개정안에 담았다.

 

이종성 의원은 “어린이집 및 유치원, 학교는 면역체계가 미성숙한 유아 및 소아, 청소년 등이 집단생활을 하는 장소로 이들과 함께하는 성인이 예방접종에 대한 이해와 관심 부족으로 예방접종을 누락할 경우 다수의 유아, 소아, 청소년이 감염병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면서, “개정안을 통해 질병 감염으로부터 유아 및 소아, 청소년의 건강을 보호하고 성인 예방접종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국민의힘,이종성 의원,예방접종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