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지원 확대

코로나 치료제 2건 백신 2건 신규 임상지원 1,388억 원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12:56]

【후생신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3차 신규 과제에 치료제 셀트리온. 대웅제약과 백신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가 선정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권덕철 장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제3차 공모 선정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을 위해, 국가신약개발사업단(사업단장 : 묵현상)을 통해 격월로 임상지원 과제를 공모하고 있다.

 

그간 2차례(’20.8월, 10월)에 걸쳐 총 6개 과제(치료제 3, 백신 3)에 대해 임상지원을 하였다.


제3차 과제공모를 실시한 결과, 10개 과제가 응모(치료제 8, 백신 2)하여, 최종 4개 과제(치료제 2, 백신 2)가 선정(1.22)되었다.

  

항체치료제(셀트리온)는 해당기업의 과제 신청 내용 및 임상2·3상 동시 승인(’20.9.17) 등을 근거로 사업단에서 과제를 선정·평가하여 확정했다.

 

치료제·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기 위해 ’21년 예산을 확대(’20년 940억 원→ ’21년, 1,388억 원, 48%↑)하였으며, 지속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격월마다 신규과제를 공모할 예정이다.

이번 3차 공모를 포함하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정부 지원액은 백신 5개(제넥신, SK바이오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과제 364억 원, 치료제 5개 (셀트리온 2개, 녹십자, 대웅제약 2개)과제 844억 원이다.

 

코로나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사업은 신약개발사업단을 운영하면서 과제선정 관리에 탁월한 성과*를 냈던 코로나백신·치료제임상지원사업단(단장 묵현상)이 맡고 있다.

  

정부는 예산 뿐 아니라, 개발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천후 지원을 하고 있다.

  

‘국가감염병임상시험센터‘를 운영하여 신속한 피험자 모집, 공동 IRB 운영을 지원하고 있으며, 거점병원(임상역량 보유)-감염병전담병원(환자확보 용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임상시험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관계부처(복지부, 질병청, 식약처)ㆍ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임상시험지원TF’를 가동(15회 개최)하여 기업 애로사항을 상시ㆍ즉시 개선하고, 상설 상담 창구로 ‘기업애로사항해소지원센터’ 설치, 상시ㆍ심층 상담 등 통해 애로사항을 원스톱(one-stop) 지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