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료계, 코로나 19 백신 예방접종 의료인력·자원 적극 협력

의료계-정부, '코로나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 1차회의 개최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11:30]

【후생신보】 코로나 19 백신이 다음달부터 접종될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의료계는 의료현장에서 백신 예방접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예방접종에 필요한 의료인력과 의료자원을 지원하는 데 최대한 협력하기로 했다.

 

의료계와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의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2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 19 백신 의정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공동위원회는 국민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접종계획 공유, 민간 의료인력 지원 등 의료계와 정부 간 협력을 목적으로 구성되었다.

 

위원은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병원협회장, 대한간호협회장 등 3개 의료단체 협회장과 보건복지부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질병관리청장 등 백신 접종 관련 3개 정부 기관장 등 총 6명이다.

 

공동위원회 산하에 실무위원회를 두고 사전준비, 진행 상황에 따른 협력을 위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하여 대응키로 했다.

 

1차 회의에서 의료계와 정부는 28 발표 예정인 백신 예방접종 계획의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의료현장에서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의료계와 정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백신 예방 접종계획의 주요 내용과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백신 접종 시행 시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의료계는 의료현장에서 백신 예방접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예방접종에 필요한 의료인력과 의료자원을 지원하는 데 최대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의료계와 정부는 백신 예방접종 시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하며, 과학적 근거에 근거한 정확한 정보가 국민께 투명하게 제공될 필요가 있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국민의 희생과 의료진의 헌신 덕분에 최근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진정세에 접어들었지만,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만이 코로나19 사태를 종식시킬 수 있다.”라고 강조하면서“의료계와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백신 접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방역 모범국인 우리나라가 이른 시일 내에 코로나19 국난을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