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제14히 아산의학상 로날드 에반스(기초)·구본권(임상) 교수

아산재단, 젊은의학자 부문에는 서울대 김진홍·울산의대 유창훈 교수 선정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13:26]

▲ 로날드 에반스 교수                                ▲ 구본권 교수

【후생신보】  제14회 아산의학상 수상자에 미국 솔크연구소 로날드 에반스 교수와 서울의대 내과 구본권 교수가 선정됐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25일 제14회 아산의학상 수상자 기초의학부문에는 미국 솔크연구소 로날드 에반스 교수를, 임상의학부문에는 서울의대 내과 구본권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젊은의학자부문에는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진홍 교수와 울산의대 내과 유창훈 교수가 선정됐다.

 

먼저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로날드 에반스 교수는 세포 내에서 스테로이드 호르몬과 결합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단백질인 ‘핵수용체’가 대사질환 및 암의 발생과 치료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로날드 에반스 교수는 1985년 글루코코르티코이드 핵수용체를 시작으로 다양한 스테로이드 호르몬 핵수용체를 발견했으며 아직 인체 내의 결합 호르몬이 밝혀지지 않은 ‘고아핵수용체’ 역시 다수 발견하면서 이들 전체를 ‘핵수용체 수퍼 패밀리’라고 이름 붙였다.

 

또한 핵수용체가 각종 호르몬에 반응하고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원리를 발견함으로써 이를 매개로 한 호르몬 신호전달의 매커니즘 연구를 주도해왔다.

 

로날드 에반스 교수는 그동안 무려 48개에 달하는 인간의 핵수용체 수퍼 패밀리 전부를 밝히는 대업에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호르몬에 의한 포도당, 나트륨, 칼슘 및 지방대사의 조절기전을 규명하고 이와 관련된 질병 치료제 개발에 공헌했다.

 

로날드 에반스 교수가 발견한 핵수용체 수퍼 패밀리는 현재 당뇨병, 비만, 지방간염, 백혈병, 유방암, 전립선암, 골다공증 및 면역질환 등 여러 질환의 치료제 개발에 활용되고 있으며 이외에도 많은 한국인 의과학자를 양성해 한국의 연구 발전에 기여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서재명 교수, 연세의대 황성순 교수 등 여러 의과학자가 로날드 에반스 교수의 연구실을 거쳐 기초의학 발전과 신약개발을 위해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현재도 3명의 한국인 박사가 로날드 에반스 교수의 연구실에서 한국인 후학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구본권 교수는 영상검사와 생리학 검사를 통합한 심장 관상동맥질환 연구를 주도하며 우리나라의 성인 심장질환 진단과 치료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체내에 약물이나 기구를 삽입하는 침습적 검사 없이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술을 도입해 관상동맥의 협착 정도와 혈관 기능을 평가하는 새로운 심장혈류검사법을 2011년 세계 최초로 개발했으며 전향적 다국가 임상연구를 통해 그 효과를 입증했다.

 

이 검사법으로 전 세계 사망원인 중 약 20%를 차지하는 급성관상동맥 증후군의 위험 예측력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

 

구본권 교수는 국내외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해 허혈성 심장질환에 대한 새로운 평가 및 치료방침을 확립해 관상동맥 질환자들의 예후를 호전시키는데도 기여했으며 최근 5년간 매년 30편 이상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게재하며 연구 성과를 세계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 김진홍 교수                                           ▲ 유창훈 교수

이와함께 만 40세 이하 의과학자를 선정하는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김진홍 교수는 노화성 질환 중 가장 흔한 퇴행성 관절질환의 기전을 규명하고 세포 내에서 연골세포의 노화를 촉진하는 특정 마이크로RNA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골관절염 진행을 억제하고 연골을 재생시키는 치료법을 개발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또한 유창훈 교수는 간·담도·췌장암, 신경내분비종양의 신약 연구 및 임상 적용에 기여한 공로와 면역항암제 및 표적항암제 등을 이용한 임상연구와 중개 연구를 통해 난치암으로 잘 알려져 있는 해당 암의 치료성적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아산의학상을 제정, 심사위원회와 운영위원회의 심사과정을 거쳐 연구의 일관성과 독창성, 해당 연구의 국내외 영향력, 의학발전 기여도, 후진 양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국내 의학발전에 기여한 외국인 의과학자에 대한 시상은 2016년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로베르토 로메로 미국 국립보건원 주산의학연구소 교수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한편 제14회 아산의학상 시상식은 3월 18일 오후 6시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며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로날드 에반스 교수에게는 25만 달러, 임상의학부문 수상자 구본권 교수에게 3억 원,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김진홍 교수와 유창훈 교수에게 각각 5,000만 원 의 상금이 수여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아산상,로날드 에반스 교수,구본권 교수,김진홍 교수,유창훈 교수,아산사회복지재단,정몽준 이사장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