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알약 속에 알약 넣어 탄생한 ‘아트로맥콤비젤’

유나이티드, 오메가 3+아토르바스타틴 복합제 허가 획득 …국내 최초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15:22]

【후생신보】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지난 21일 개량신약 복합제 ‘아트로맥콤비젤 연질캡슐(이하 아트로맥콤비젤)’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

 

아트로맥콤비젤은 임상 3상을 통해 아토르바스타틴(Atrovastatin) 단독 투여 대비 치료 효과(non HDL-C 변화율)의 우월성을 입증했다. 

 

아트로맥콤비젤은 오메가-3 지방산 에스테르 및 아토르바스타틴이 함유된 제제로 ‘콤비젤’ 기술(알약 속에 알약을 온전한 형태로 넣는 기술)이 적용됐다. 연질 캡슐 안에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 계열의 약물이 포함된 정제를 삽입했다. 캡슐 속 알약 형태를 육안으로도 확인 가능하다. 개량신약 개발 분야에서 존재감이 높은 유나이티드의 기술력이 빛나는 대목이다. 

 

아트로맥콤비젤은 오메가-3 지방산 에스테르와 아토르바스타틴이 병용 처방되는 사례가 많다는 점에 착안하여 연구 개발 됐다. 오메가-3 지방산 에스테르는 트리글리세라이드 수치가 조절되지 않는 고콜레스테롤혈증과 고트리글리세라이드혈증의 복합형 환자에게 스타틴계 약물과 병용 투여된다.

 

실제로 오메가-3 지방산 에스테르 처방 환자의 약 40%가 스타틴계 약물을 함께 복용하고 있다. 그 중 절반가량은 아토르바스타틴을 처방 받고 있기 때문에 이상지질혈증 시장에서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아트로맥콤비젤 연질 캡슐과 관련된 제형 특허 2건 및 제조설비 특허 1건이 국내에 등록돼 있다. 국내에 등록된 제형 특허 2건은 연질 캡슐 내 정제를 넣는 제제 기술과 관련된 것으로, 기존 제형보다 수분, 공기 등의 외부 접촉을 차단함으로써 약물의 함량 저하를 막아 높은 약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에 일본과 베트남에 등록된 특허도 연질 캡슐의 제제 기술 및 약물 안정성 효과에 대한 진보성을 인정받아 특허 등록됐다. 일본에서 2037년, 베트남에서는 2035년까지 제제 관련 기술의 독점적 권리를 보장받게 됐다. 미국과 중국, 유럽, 태국, 필리핀 등에도 출원돼 심사 중이다.

 

아토르바스타틴과 오메가-3는 각각 연간 5,600억 원, 800억 원대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UBIST 2020년 기준) 병용 처방이 다빈도로 이뤄져 다수 회사에서 개발을 진행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국내 최초로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품목 발매 시 시장을 선점해 높은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덕영 대표는 “아트로맥 콤비젤 연질캡슐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아토르바스타틴과 오메가-3의 복합제로서, 의료진의 처방 및 환자의 복용을 용이하게 해 만성질환 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유나이티드제약,아트로맥콤비젤,오메가 3,이상지질혈증,아토르바스타틴,콤비젤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