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음주 경험자 44% “음주량 줄이려고 시도한 적 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건강투자 인식조사’여론조사 결과 발표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10:24]

【후생신보】 음주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44.0%는 음주량을 줄이려고 시도한 경험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20~65세 성인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건강투자 인식조사’를 진행했다.


전체 응답자의 90.7%가 음주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최종학력이 대학 재학 이상인 경우 92.3%, 근로·경제활동에 종사하고 있는 경우 92.8%로 비교적 음주 경험률이 높았다.
 
특히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음주 경험률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이는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2019)에서도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월간음주율이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낸 것과 일치한다.


음주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44.0%는 음주량을 줄이려고 시도한 경험이 ‘있음’이라고 답했다. 자녀가 없는 경우, 음주량을 줄이려는 시도 경험률이 61.1%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음주량을 줄이려고 시도하게 된 결정적 계기로는 ‘건강악화·체력 저하 등 신체적 이유’(46.0%), ‘숙취가 심해서’(21.4%), ‘음주로 인한 폐해를 경험해서’(11.2%)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56.4%가 음주량을 줄이기 위해 ‘회식·모임 횟수를 줄임’이라고 답했으며, 38.2%는 음주량을 줄이기 위한 특별한 시도는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원장은 “음주 경험자의 44%가 음주량을 줄이려고 시도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전국 보건소에서는 절주 및 금주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문기관과 연계해 상담·치료·재활·복귀를 돕고 있다. 이러한 국가지원서비스에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