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료기관개설', 건보공단 참여 추진

강병원 의원, 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01/21 [09:19]

【후생신보】 불법 사무장병원 개설 방지를 위해 현재 시ㆍ도 지사 소속인 '의료기관개설위원회'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추천하는 인물도 포함시키는 법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지난 19일 대표 발의했다.

 

사무장병원은 건강보험 재정을 갉아먹고, 부적절한 의료행위를 통해 국민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5년간 사무장병원 914개소가 적발됐고 부당청구된 건강보험료가 약 3조에 달한다.

 

지난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은 사무장병원을 생활적폐로 지목하고, 철저한 단속과 부당청구된 건강보험료 환수를 당부한 바 있다.

 

현재 사무장병원을 방지하기 위해 의료기관 설립 시 개설 허가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의료기관개설위원회’를 시ㆍ도 지사 소속으로 두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사무장병원을 방지하기 위해 여러 노력을 하고 있으며, 사무장병원을 단속하는 업무도 담당하고 있다.

 

강병원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개설위원회’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포함되지 않아 의료기관 개설 심의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다”며 “이에 ‘의료기관개설위원회’의 위원에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추천하는 인물을 포함해 의료기관 개설 심의를 보다 충실하게 행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더불어민주당,강병원 의원,의료기관개설위원회,국민건강보험공단,사무장병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