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여당,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 공정성 강조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서 치료제 개발‧방역 기준 형평성 논의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01/14 [12:20]

▲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후생신보】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 모인 정부와 여당이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서도 공정성이 중요하다고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서 강조했다.

 

이날 당정은 백신 우선 접종 순서와 장소·인력 확보문제 등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확인했다. 

 

아울러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종료되는 오는 17일 이후 지침이나 방역 기준 형평성 등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 확보 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데 국민들이 좀 더 만족스러운 일정이 됐으면 좋겠다”며 “백신은 이미 문재인 대통령께서 전국민 무료접종 방침을 밝혔다”며 “치료제도 국가책임으로 봐야 한다고 생각해 무료로 사용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 형평성 논란에 대해 “업종 간 형평성, 공정성과 수용 가능성이 핵심이다”라며 “시비가 최소화되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K방역이 2월 말부터 백신·치료제 방역 단계로 전진하게 된다”며 “11월 전에 전 국민 70% 접종 목표가 완성돼 집단면역이 완성될 수 있게 잘 준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서도 가능한 행정 역량을 총동원해 최대한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 대상과 순서도 공정성이 아주 중요하다“며 “백신 도입 과정과 대상자선별, 접종 시기 등 모든 진행 절차를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치료제와 백신은 범정부 중심으로 신속한 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이 조기달성 되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정부,코로나19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