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의료인‧의료기관 지원 추진

전용기 의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09:28]

【후생신보】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일선에서 힘쓰고 있는 의료인과 의료기관을 지원하기 위한 법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감염병 예방·관리 등에 조력한 의료인 또는 의료기관 개설자에 대하여 예산의 범위에서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근거는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의무규정이 아니며 범위도 제한적이어서 코로나19 같은 재난상황에서 의료인 및 의료기관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효과가 없다는 한계가 지적됐다.

 

특히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과중한 업무와 감염 위험 등에 시달리고 있는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한 위로금인 ‘코로나 수당’이 이미 지난 6월부터 지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혀져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의료인 및 의료기관 개설자에 대해 감염병의 관리·치료에 필요한 기구·약품·재료를 우선적으로 공급하도록 하고 추가로 소요되는 인건비나 시설유지·확충비, 연구비 등 각종 비용을 지원하도록 하여 감염병 극복을 도모하고 국민의 의료권 보장에 기여하려는 것이다.

 

전용기 의원은 "코로나19와의 전쟁 최전선에서 묵묵히 헌신하는 의료진에 대한 보상과 예우는 최소한의 국가적 책무이다"라며 "코로나19 장기전을 대비하기 위해 의료진과 시설확충을 위한 법 개정이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전용기 의원,코로나19,의료기관,의료인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