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웅, 코로나 치료제 국내 임상 2상 신청

DWRX2003 햄스터 모델시험서 우수한 항바이러스․항염증 효능 확인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14:04]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식약처 임상 2상 IND(임상시험계획) 신청을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대웅은 이번 임상을 위해 환자 모집 및 투약을 신속하게 완료 최단시간 내 임상 2상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DWRX2003의 임상 2상 시험은 경증 및 중등증의 COVID-19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연내 임상 착수 예정이다. 해외 임상 1상에서의 안전성 자료를 바탕으로 미국 2상 IND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대웅은 미국 NIH와 미팅에서 DWRX2003 햄스터 모델에서의 효력시험을 요청받아 진행된 결과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 그림1. 감염 후 3, 5, 7일차에 적출된 폐 조직에서의 바이러스 유전자 상대 발현율 (RT-PCR)E gene: 바이러스 구조 중 Envelope을 의미, 숙주세포 사이 이동 시 유전물질 보호 역할N gene: 바이러스 구조 중 Nucleocapsid를 의미, RNA 복제와 새로운 바이러스 조립에 중요 역할

노터스를 통해 진행된 시험에서 감염 후 3, 5, 7일차에 확인된 RT-PCR 결과(바이러스 유전자 증폭검사)에서 매우 우수한 항바이러스 효능을 확인했고, 조직병리 시험결과에서 항염증 효능을 확인했다.

 

반복투여도 아닌 단회투여 만으로 감염이 극대화되는 3일차부터 신속하게 강력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나타냈으며 특히 5일차부터는 폐조직에서 상대적으로 바이러스 유전자가 거의 발현되지 않았다. 조직병리 결과 병변도 현저히 개선됨이 확인됐다.

 

대웅제약은 단회투여만으로 신속한 항바이러스 및 항염증 효과를 입증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현재까지 확보된 사람에서의 안전성 내약성 결과로 볼 때 임상 개발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대웅제약,DWRX2003,코로나19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