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정, 코로나 19 확산 방지 공동 노력

의정협의체 통해 지역·필수의료 강화 방안 등 논의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10:15]

【후생신보】  의-정이 손을 잡고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동 노력하고 9.4 의정 합의에 따른 보건의료 관련 현안을 논의한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일 서울시티타워에서 의정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의정 논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의정협의가 시급히 필요해 복지부와 의협 간 코로나19 방역과 의정협의체 운영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은 “정부와 의료계는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환자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목적은 같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을 위해 합심해 방역에 함께 대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대집 의협 회장은 “현재 코로나19 3차 유행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연말과 수능이후 늘어날 사회적 교류를 감안할 때 현 시점이 방역의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오늘 논의를 통해 의료계와 정부가 신뢰를 확인하고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긴밀한 민관협력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복지부와 의협은 의정협의체 운영계획과 코로나19 대응방안 등에 대해 의견은 나눴다.

 

복지부와 의협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공동대응하고 9.4 의정 합의에 따른 보건의료 관련 의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의정협의체 운영과 관련, 정부는 조속히 의정협의체를 개최해 지역·필수의료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의협은 범투위(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를 거쳐 의정협의체 본회의 시작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오는 5일 열리는 범투위에서 의정협의체 본회의 시작 여부가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의정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의료체계가 흔들리지 않도록 감염병 관리를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공공의료기관 인력 확보 등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필요한 의료인력 수급상황을 고려해 의료인력 공백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의협에서는 최대집 회장, 강대식 부회장,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복지부에서는 강도태 2차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헌주 건강보험정책국장이 참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