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간] ‘혈관통로 임상진료지침’

신장학회 중재신장연구회, 환자 중심 혈관통로 생애계획 설정 강조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11/30 [14:56]

【후생신보】  혈액투석치료를 받아야만 하는 만성콩팥병 환자에게 있어서 혈관통로는 생명선과도 같다.

 

혈관통로를 올바른 시기에 적절히 만들고 잘 관리하여 혈액투석에 적합한 상태로 오랜 기간 유지하는 것은 투석환자와 모든 의료진의 공통된 희망이다.

 

혈관통로에 대해 모든 것을 총망라한 임상진료지침 개정판 한글 번역본이 나왔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양철우) 산하 대한중재신장학연구회가 혈관통로에 관여하는 의료진을 위해 임상지료지침 2019년 개정판 한글 번역본을 출간했다.

 

진료지침은 미국신장재단 KDOQI (Kidney Disease Outcomes Quality Initiative) 개정판으로 영문 원본을 한글로 번역, 출간한 것이다.

 

이번 진료지침판을 위해 혈관통로의 평가 및 처치에 정통한 15명의 신장내과 교수 및 전문가가 번역에 참여했으며 전문적인 용어를 한글로 정리하고 이해하기 쉬운 문장으로 내용을 표현해 혈관통로에 관심이 있는 누구라도 쉽게 진료지침을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진료지침에는 환자 중심의 혈관통로 생애계획 설정을 강조하고 있으며 혈관통로의 종류와 특성, 조성 방법, 투석혈관의 임상적 평가, 적절한 천자 방법, 합병증의 평가와 처치 등에 대한 방대한 내용이 모두 285페이지에 걸쳐 담겨 있다.

 

한편 대한중재신장학연구회 김성균 회장(한림대성심병원 신장내과)은 “혈관통로 임상진료지침은 우리나라에서 혈액투석환자의 혈관통로의 관리와 치료에 참여하는 모든 의료진과 환자 및 환자 보호자들이 진료지침을 쉽게 읽고 필요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며 “혈관통로와 관련된 전반적인 진료의 질이 향상되고 환자의 건강한 투석혈관 유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