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의계 자보진료비 절반 넘었다...대책 시급

정형외과의사회 이태연 회장 “척추·관절 MRI 급여화 해결하겠다”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11/30 [13:34]

▲ 이태연 회장

【후생신보】  한의계의 자동차보험 진료비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의협이 탈퇴한 자동자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참여가 절실하다는 것이다.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이태연 회장은 지난 29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년 추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태연 회장은 의협의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참여, 정부의 척추·관절MRI 급여화 등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척추·관절MRI 급여화 관련, 이 회장은 “지난주 의협이 척추·관절MRI 급여화 대책 TF를 구성했다. 신경외과의사회와 재활의학과의사회도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며 “척추·관절MRI 급여화가 내년으로 연기가 되었지만 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에 따르면 척추·관절MRI는 문재인 케어 정책 중 가장 예산이 많이 들어가는 비급여 항목으로 정부는 당초 5,000~6000억원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실제 조 단위가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 회장은 한방이 자보 진료비의 약 50%를 차지한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자보진료비는 지난해 2조 2,000억원 정도인데 이 중 한방이 약 9,500억원으로 약 40~50%를 차지하고 있다.

 

이 회장은 “올해는 한방 자보진료비가 1조를 넘어 절반 이상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정형외과의사회는 이를 저지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문제와 관련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를 탈퇴한 의협의 참여를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의협이 2014년 자보분심위 탈퇴하고 자보심사를 심평원이 맡으면서 한의계 자보 진료비가 매년 30% 이상 확장됐다”며 “몇년 전 만 하더라도 자보에서 한의계의 진료비 비율은 10%가 채 되지도 않았는데 지금은 50%를 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년 사이 한의학 기술이 급속하게 발전한 것이 아니다. 제도 하나가 큰 흐름을 바꾼 것”이라며 “내년 2월 새롭게 구성되는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에 의협이 반드시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 열린 총회에서는 이태연 회장이 11대 회장으로 다시 선출됐으며 감사단도 함께 연임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