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골다공증 환자 90%가 여성…남성보다 16배↑

건보공단, 1인당 진료비는 연평균 3.7% 증가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0:05]

【후생신보】 골다공증 환자 10명 중 9명은 여성으로, 특히 50대 이상 여성 환자에서 발병 빈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2019년 전체 골다공증 환자의 94%는 여성으로 남성 골다공증 환자보다 무려 16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2019년간 ‘골다공증’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통계 자료를 공개했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골다공증으로 진료 받은 건강보험 환자수는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해 2015년 82만 명에서 2019년 108만 명으로 연평균 7.1% 증가세를 기록했다. 

 

성별로 보면 2019년 기준으로 전체 골다공증 환자 중 여성환자가 94%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전체 환자 108만 명 중 50대 이상 환자가 105만 명에 달했다. 

 

인구 10만 명당 환자수는 70대 여성이 1만7,189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80대 이상 여성, 60대 여성 순으로 나타났다.

 

골다공증 총 진료비는 2015년 1,864억 원에서 2019년 2,827억 원으로 연평균 11.0% 증가했다.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23만 원에서 2019년 26만 원으로 연평균 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통증학회 이소연 전문의는 "남성이 여성에 비해 골다공증 발병이 적은 것은 두 가지 원인으로 정리할 수 있다"며 "첫째로 남성이 사춘기에 더 많은 뼈가 생성되고 둘째로 여성과 달리 남성은 폐경으로 인한 에스트로겐의 갑작스런 손실을 경험하지 않기 때문에 노화 중에 뼈 손실이 더 적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진료데이터,골다공증,여성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