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성인 비만율 34.6% 3명 중 1명 비만

김민석 위원장,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16:03]

【후생신보】지난 2018년 기준 전체 성인 비만율은 34.6%로 대한민국 전체 성인 3명 중 1명이 비만으로 밝혀져 매우 심각한 상황임이 밝혀졌다.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8년 기준 성별, 연령별, 지역별 비만율은 남성 42.8%, 여성 25.5%로 성별 비만율 격차는 (15년) 13.8%, (16년) 15.9%, (17년) 16%, (18년) 17.3%로 매년 격차가 커지고 있다. 

 

연령별 비율은 70세 이상이 38%로 가장 높았고 30~39세가 37.8%로 두 번째로 높았다. 반면 19~29세는 26.9%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제주도와 전라남도가 32.6%로 가장 높았고 세종특별자치시가 27.8%로 가장 낮았다.

 

교육부의‘2019년 학생건강검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분석대상자의 25.8%(과체중 10.7%, 비만 15.1%)가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초·중·고 학생 4명 중 1명은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밝혀졌다.

 

학교 급별 과체중 이상 비율은 남학생의 경우 초등학생 28.1%, 중학생 28.4%, 고등학생 29.6%이었고, 여학생의 경우 초등학생 21.3%, 중학생 22.6%, 고등학생 26.0%로 남학생과 여학생 모두 학년이 올라감에 따라 과체중 이상 비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질병관리청의 ‘2018 국민건강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만 유병률과 비만관련 만성질환 유병률이 소득수준에 따라 다른 양상을 보였다.

 

만 19세이상 소득수준(상-중상-중-중하-하)에따른 비만유병률은 소득수준 ‘상’ 구간은 28.1%, ‘중하’ 구간은 38.4%, ‘하’ 구간은 35.1%로 큰 차이를 보였다. 대표적인 비만관련 만성질환인 고혈압과 당뇨 유병률 또한 소득수준에 따른 큰 차이를 보였다.

 

김민석 위원장은 “현재 정부의 ‘국가비만관리종합대책’은 신체활동 증진 프로그램에 그치고 있어 실효성이 높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동·청소년 비만의 경우 일선 교육현장에서 한 살이라도 조기에 좋지 않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교정해줄 필요가 있고 ‘어린이식생활안전관리특별법’을 강화해야 한다”라며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규모가 매년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가난이 비만을 부르고, 비만이 만성질환을 부르는 악순환을 끊어야 하며, 이로 인한 국민 건강 양극화는 심각한 문제이다”라며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 보건복지부,성인 비만,비만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