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 의료기기 39.6% 내구 연수 넘겨

신현영 의원, “올바른 관리 위해 정부와 지자체 충분한 지원 필요”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09:09]

▲ 복지위 국정감사때 질의하는 신현영 의원(사진제공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전체 의료기기 4만 5,799개 중 내구 연수를 넘긴 의료기기는 1만 8,148개로 39.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로터 제출받은 ‘34개 지방의료원 의료기기 노후화 현황’을 공개했다.

 

지방의료원 내구연수 초과기기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순천의료원으로 84.6%, 군산의료원 81.4%,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 79.7%, 충주의료원 78.5%, 속초의료원 77.0%, 서울의료원 75.0%, 청주의료원 70.9% 등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반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4.7%,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0.4%, 진안군의료원 0.1% 등은 내구연수를 초과한 의료기기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 지방의료원간 의료기기 노후화 격차가 컸다.

 

34개 지방의료원이 보유한 주요 의료기기인 MRI는 36개 중 18대가 내구연수를 넘었고, CT, 인공호흡기, 마취기 등 주요 기기들도 절반 이상 내구연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현영 의원은 “의료기기가 내구연수를 초과하더라도 당장 고장이 나거나 사용불가 한 것은 아니더라도 노후된 의료 장비는 치료 도중 고장이나 에러 발생 가능성이 커 진료과정에서의 불편감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지방 공공의료의 활성화를 위해서 인력 수급 문제 뿐만아니라 의료시설 및 의료기기의 올바른 관리를 위해서 정부와 지자체의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부,,지방의료원, 의료기기, 노후화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