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닥터헬기 출동하지 못하는 비율 최근 5년간 30.2%

김원이 의원, “의료취약지역 응급환자 의료공백에 처하지 않아야”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19 [13:29]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김원이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최근 5년간 응급·외상환자 이송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닥터헬기가 출동하지 못하는 비율이 30.2%에 달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닥터헬기 출동접수건은 최근 5년간 1,711건(16‘)에서 2,508건(19’)으로 4년 동안 46.6% 급증했다. 하지만 총 9,567건의 출동요청 접수 건 중 30.2%에 해당하는 2,890건은 기각·중단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출동하지 못했던 이유 중 기상 등의 환경 문제로 인해 헬기가 뜨지 못한 상황을 제외하면, ‘다른 임무를 수행(기출동)중 이어서’가 370건(12.8%)로 가장 많았다. ‘임무 시간이 부족해서’가 268건(9.3%)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 의학적 소견 불일치 221건(7.6%), 본 병원 치료 불가 85건(2.9%), 이착륙장 사용불가 68건(2.4%), 기체이상 28건(1.0%), 더 위중한 환자 20건(0.7%)등의 이유로 헬기가 출동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출동 기각·중단 비율이 높은 이유는 헬기 수가 부족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닥터헬기는 총 6개 권역에 1대씩 배치되어 응급환자 이송을 담당하고 있는데, 넓은 권역을 1대의 헬기가 담당하다 보니 모든 환자에 대한 출동이 어려운 것이다.

 

김원이 의원은 “도서‧산간 등 의료취약지역에서 응급상황시 골든타임을 책임지는 닥터헬기의 출동률은 매우 민감한 사안이다”라며 “닥터헬기 운영은 보건복지부 소관인 만큼, 추가배치 등을 검토해서라도 의료취약지역의 응급환자가 의료공백에 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국립중앙의료원,닥터헬기,응급환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