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 국시원 시험 답안지 수송 '보안취약'

최혜영 의원, “대중교통 이용…전문보안업체 및 특수보안차량 도입해 안전하게 해야”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10:14]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최혜영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에서 담당하는 전체 직종 필기시험 OMR 답안지가 여행용 캐리어에 담겨 기차, 고속버스, 콜밴 등 대중교통으로 수송되고 있어, 보안과 안전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시원이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실에 제출한 '국시원의 문답지 수송업무 체계'에 따르면, 시험 전 날 출제본부에서 각 지방 시‧도로 전세버스 짐칸을 이용하여 문제지와 답안지를 수송하고 시험종료 후에는 각 지방 시험장에서 국시원(서울)으로 파견관이 OMR 답안지를 여행용 캐리어에 담아 기차, 고속버스, 콜밴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수송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시원이 국회 최혜영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의사/간호사 국가시험 OMR 답안지 수송 시 이용한 대중교통은 ▲기차가 65회로 가장 많았으며 ▲콜밴(택시) 36회 ▲고속버스 7회 ▲비행기 3회로 나타났다. 

 

국가에서 진행하는 다른 시험에서는 문답지 수송은 국가직 공무원 채용시험을 비롯해 세무사자격시험, 한국어능력시험, 한국사능력시험, 법학적성시험 등 국가가 시행하는 다수의 시험에서 전문보안업체의 특수보안차량, 보안요원을 통해 문답지 수송 및 회수 업무를 위탁해서 운영하고 있다. 

 

국시원으로부터 국회 최혜영 의원실이 받은 답변에 따르면, 국시원도 이에 대한 위험성을 인식하고 전문보안업체 및 특수보안차량 도입을 위해 내년도 예산에 국고를 요청하였으나, 보건복지부 심의과정에서 해당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최혜영 의원은 “국가시험 OMR 답안지가 여행용 캐리어에 담겨 기차, 고속버스, 콜밴으로 수송되고 있다는 사실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며 "지금의 문답지 수송체계는 안전과 보안에 매우 취약하므로 보건복지부는 내년도 예산에 반드시 반영할 필요가 있으며, 우선 국시원은 자체예산으로라도 서둘러 전문보안업체 및 특수보안차량을 도입해 문답지 수송이 최대한 안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시원,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문답지, 수송업무,대중교통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