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 "의대정원 확대 등 예정대로 추진해야"

김원이 의원, 지방 의료인력 부족 문제 조속 해결 촉구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05:50]

▲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지역 간 의료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대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을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지난 7일 진행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과 지방 간 의료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며 "지방에 부족한 의료인력 해소를 위해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 설립, 의대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4년 간 늘어난 의사 인력 1만명의 활동 지역을 살펴보면 서울이 27.4%, 경기가 29.9%, 인천 7.6% 등 상당수가 수도권과 대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반면 강원도는 1.8%, 충북은 1.8%, 전남 1.1%, 전북 1.9%로 활동 의사들의 지방 기피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섬이나 농어촌의 부족한 의료인력을 대신하기 위한 '보건진료전담공무원' 제도가 40년 전에 만들어져서 아직도 유지되고 있는데 그 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주로 섬과 농어촌 지역에서 활동하는데 이는 대한민국 의료현실의 민낯을 보여준다"라며 "이들(전담공무원)이 농어촌 주민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부정하지 않지만 대도시 주민들이 받는 서비스를 이들에게 기대하는 건 무리이다"라고 지적했다.

 

박능후 장관도 "보건진료전담공무원은 의사 인력이 필요한데 확보를 하지 못하니까 마련한 제도로 간호사나 조산사 등으로 구성된다"며 "임시방편"이라고 인정했다.

 

김 의원은 이에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인 한국에서 섬 주민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의료서비스를 못받고, 어디 사느냐에 따라 의료차별을 받는 문제는 빨리 극복해야 한다"며 "지방에 부족한 의료인력 해소를 위해 의대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 의대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협과 대전협 등과 잘 소통하고 설득해서 정부의 의료정책을 예정대로 잘 추진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보건복지위원회,국정감사,김원이 의원,의료격차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