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지난해 외국인 환자 전년 대비 31.3% 증가

가장 많이 찾은 진료과 내과…성형외과, 피부과 순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06 [10:48]

【후생신보】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가 전년도대비 31.3%(11만 8,497명)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전체 외국인환자 중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베트남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환자는 49만 7,464명으로 2018년 37만 8,967명에서 11만 8,497명(31.3%) 늘어났다.

 

주요 국가별 외국인환자 현황을 보면, 지난해 중국인 환자는 16만 2,868명으로 전체 외국인 환자의 전년 대비 37.7% 증가했으며, 전체 외국인 환자의 32.7%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일본 6만 8,411명(13.8%), 미국 5만 8,358명(11.7%) 순으로 많았다.

 

외국인 환자의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지난해 베트남이 무려 100.9%(7,601명) 증가하여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인도네시아가 74.8%(2,446명), 일본 60.7%(2만 5,848명) 순이었다. 2018년에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나라는 일본(56%)이었다.

 

한편, 외국인 환자가 가장 많이 찾은 진료과는 내과로서 전체 59만 866명(중복 포함) 중 11만 3,442명으로 19.2%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성형외과 9만 494명(15.3%), 피부과 8만 5,194명(14.4%),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진료과는 산부인과로, 2018년 2만 4,472명에서 2019년 4만 1,007명으로 67.6% 증가했다. 이어 성형외과 35.1%(2만 3,525명), 피부과 33.8%(2만 1,523명)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서영석 의원은 "외국인환자 유치는 항공과 숙박, 쇼핑과 관광 등 연관산업의 수익 창출로 이어지는 중요한 사업이다"라며 "특히, 지난해 증가율이 베트남이라는 사실은 정부의 새로운 외교전략인 신남방정책이 의료 분야에서도 효과를 누리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의 교역이 어려워져 지난해만큼의 실적은 거두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K-방역으로 전세계의 극찬을 받았던 것처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외국인환자 유치 채널의 확대와 시장개척 등 의료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더불어민주당,서영석 의원,보건복지부,외국인 환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