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난임 우울증 상담자 10명 중 5명 고위험군

최혜영 의원 “권역별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설치와 홍보 확대해야”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09:18]

【후생신보】난임으로 인한 우을증 상담자 10명 중 5명은 고위험군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우울증에 시달리던 30대 여성이 생후 한 달 된 아기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임신 전·후로 발생하는 우울증 관련 안타까운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난임 부부나 임산부 정신건강 위험군에 대해 전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치된 4곳의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에서 지난해 3,835명이 6,793건의 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의 2019년 상담·관리 인원을 살펴보면, 총 3,835명의 상담자 중 절반이 넘는(53%) 2,021명이 우울증 고위험군으로 발굴·관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중앙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의 경우 상담자 396명 중 74%에 달하는 293명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에서는 선별검사를 통해 중등도 이상의 정신건강 문제가 있는 것으로 분류되면 정신건강의학과로 연결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상담유형별 실적을 살펴보면 총 6,793건 중 대면상담이 3,112건(45.8%)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 상담 2,578건(38%), 유선 상담 1,103건(16.2%) 순이었다. 그중 중앙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와 전남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는 대면상담이 각각 64.5%, 71.5%로 가장 많았고, 대구와 인천지역 센터는 방문 상담이 각각 58.6%, 64.3%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최혜영 의원은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개소 이후 1년간 수집된 상담사례를 분석해보니 상담자의 절반 이상이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등 난임부부 및 산모들의 정신건강이 염려된다”라며 “권역별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설치와 홍보를 확대해 더 많은 대상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상담이 부담스럽거나 여건상 방문이 곤란한 사람들을 고려해 온라인(인터넷) 상담서비스도 시행할 필요가 있다”라고 제안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보건복지부,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난임,우울증,정신건강의학과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