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정부을지대병원, 내년까지 직원 약 1,000명 추가 채용

경기북부지역 구직난 해소, 얼어붙은 채용시장 녹여 지역경제 활성화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10:18]

【후생신보】 내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의 직원 채용에 수천 명이 지원하면서 얼어붙어있던 경기북부 채용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18일 을지대학교의료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0년 9월 현재까지 간호사와 의료기사, 행정직 등에 이르기까지 지원한 인력은 총 5,076명이다.

 

이중 경기 북부 지원자 수는 전체 지원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2,553여명이다.

 

간호사와 의료기사, 행정직의 총 합격자는 578명이다.


특히 오는 하반기부터 2021년까지 약 1,000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어서  구직에 목말라있던 경기북부지역에 단비로 작용하고 있다.

 

병원의 가장 핵심인 의사직은 유수의 대학병원 전문의를 다수 채용한 상태이며, 각 진료과별 수시 모집으로 계속 채용중이다.

 

채용직원 중 지난해 뽑은 경력직 간호사는 작년 11월에, 올해 선발한 직원은 9월 1일과 16일 등 총 세 차례에 걸쳐 임용 진입식을 가졌으며, 이 인원들은 현재 의정부을지대병원 개원 준비단으로 신축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다.

 

의정부사업총괄본부 최헌호 부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경제적 위기뿐 아니라 채용 시장도 얼어붙고 있지만, 의정부을지대병원은 대규모 채용을 하고 있으며, 내년 3월 계획대로 개원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친화적인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