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보공단, 장기요양 부정등급자 직권재조사 실시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9/14 [09:14]

【후생신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 고의 또는 위법행위로 장기요양 인정을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자에 대해 지난해 12월 부터 직권으로 재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 총 15명에 대해 직권재조사를 실시해 부정하게 장기요양 등급을 받은 것으로 판정된 2명의 수급권을 박탈했으며 그동안 서비스를 이용하여 발생한 공단 부담금 약 2,000만 원을 부당이득금으로 환수조치 했다.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는 65세 이상 또는 65세 미만이라도 치매 등 노인성 질병이 있어 스스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자가 인정 절차를 거쳐 대상이 되며, 시설서비스 또는 본인의 자택에서 방문요양, 목욕, 간호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는 제도이다.

 

건보공단은 관계자는 “장기요양보험제도가 건전하게 잘 운영되기 위해서는 장기요양 부정수급자에 대한 국민 모두의 적극적인 관심과 제보가 필요하다”라며 “부정수급자 신고포상금 제도’를 금년 말까지 신설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거짓,부정,위법행위,장기요양,직권조사,노인장기요양보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