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젊을 때 진단된 황반변성은 ‘황반변성’ 아니다?

넓은 의미로 황반 및 그 주변에 발생하는 안질환을 황반변성으로 진단
망막전막, 중심성망막염, 근시성 황반변성 등 정확한 진단 및 치료필요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9/07 [15:18]

【후생신보】 “동네 안과를 갔더니 제가 황반변성이라고 하네요.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황반변성은 나이 많은 사람들이 걸리는 병이라던데… 저는 아직 젊은데 왜 걸렸을까요?” 서울 망원동에 거주하는 38세 김 모씨는 안과를 찾아 망막 전문의에게 걱정을 토로했다.

 

집 근처 안과에서 황반변성이 의심되니 큰 병원에 가서 확인해보라는 말을 듣고, 대학병원이나 안과전문병원을 찾는 젊은 층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이러한 소견들은 흔히 황반변성이라고 많이 알려진 ‘나이관련 황반변성’과는 다르다. 황반 또는 황반 주변에 변화 소견이 관찰되면 넓은 의미로는 ‘황반변성’이라고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폭넓게 황반변성이라고 진단받은 질환들도 자세히 살펴보면 실제 황반에 생긴 이상에 따라 질환 명칭이 다르다. 황반변성을 진단을 받은 50세 미만의 젊은 환자들의 주요질환을 살펴보면 망막전막 혹은 중심장액성 맥락망막병증(이하 중심성망막염), 근시성 황반변성 등이 있다.

 

망막전막증은 망막 표면에 혈관이 없는 반투명한 조직이 생겨 황반 기능의 이상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선이 휘어 보이는 변시증이 나타난다. 안저검사, 빛간섭단층촬영 등의 검사를 통해 경과를 관찰하거나, 심할 경우 수술을 통해 치료를 하게 된다.

 

중심성망막염은 후극부 망막 아래에 장액성 물이 차는 질환으로, 시력 저하 및 중심부가 동그랗게 가려 보이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급성일 경우 대부분 자연치유 되며, 국소레이저광응고술 등을 통해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근시성 황반변성은 고도근시가 있는 경우 황반에 신생혈관이 발생하면서 출혈, 부종, 시력저하 등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나이관련 황반변성과 유사하게 안구 내 주사치료를 통하여 치료를 하게 된다.

 

다행히 이런 안질환들은 나이관련 황반변성보다 위험성이 적지만, 정확한 진료를 받지 않으면 나이관련 황반변성과 확실히 구분하기가 힘들다. 일부는 악성 혈관들이 자라게 되어 급격히 신경을 손상시키면서 눈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진료를 통해 질병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김주연 전문의는 “황반변성 및 황반 주변부에 발생하는 안질환들이 20~30대 젊은 층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진료를 통해 질병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고, 그에 따라 질병에 맞는 치료를 받는 등 시력을 보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