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용호 의원 “공공의대 급조된 정책 아니다”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8/28 [09:47]

【후생신보】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지난 27일 “공공의대는 코로나 정국에서 급조된 정책이 아니다”며 “더욱이 의대 정원 확대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취약지 의료공백과 기피 (의료 전공)분야 문제 해소를 위해서는 공공의대 이외의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용호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공공의대는 지난 2018년 2월 서남대(의대) 폐교 전후로부터 2년 이상 지속적으로 추진됐으며 2019년~2020년에는 국가 예산으로 2년 연속 사업비도 반영됐다”라며 “20대 국회 당시 일부 미래통합당 의원과 의사협회의 무조건적인 반대로 법안 통과가 이뤄지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공의대의 경우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그대로 활용하자는 것인 만큼, 의대 정원 확대와는 전혀 무관한 사안임을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의협에서는 기피 (의료 전공)분야 수가 인상 등 유인 정책으로 공공의료 개선이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지난해 말 목포의료원에서는 연봉 3억원을 제시해도 지원자가 없었다.  최근 한 지방 의료원에서 의사 뽑기가 어려워 연봉 5억3000만원에 계약했다는 보도도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취약지 의료공백 해소와 지역별 의료격차, 기피분야 문제를 푸는 데 공공의대 설립 외에 대안이 없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철회 아니면 안 된다’는 막무가내 식 의사 파업에 공공의료가 희생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