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삼성서울병원, ‘3세대 인공심장 우수센터’ 지정

심장뇌혈관병원, 2세대∙3세대 국내 첫 인공심장 성공, 최다 수술 기록 보유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13:57]

【후생신보】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병원장 권현철)이 최근 세계적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社 로부터 ‘3세대 인공심장’(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 HVAD) 우수센터(Center of Excellence)’로 지정됐다. 이는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 인공심장의 선진국들에서도 없었던 일로 아시아 최초다.

 

심장의 펌프 기능을 대신하는 인공심장(HVAD)은 현존하는 이식형 좌심실 보조장치(LVAD) 중 ‘가장 작은 인공심장’으로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환자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 치료에 사용된다. 국내에는 가장 최신 모델인 3세대까지 들어와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 2012년 2세대 인공심장 시행, 2015년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술을 실시 등 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67예’ 성공적인 이식 수술을 시행했고 생존 퇴원률 ‘98%’로 국내 인공심장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우수센터 지정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의료진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인공심장 치료에 대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심장내과 최진오 교수는 “이번 센터 지정으로 우리의 노하우를 국내외 의료진들에게 전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 고 말했다. 심장외과 조양현 교수는 “인공심장 수술은 기법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집중적인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 삼성서울병원은 다양한 수술적 기법과 수술 후 상황에 잘 준비가 되어 있다” 고 전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은 2016년 국내 첫 ‘인공심장클리닉’을 개설, 순환기내과, 심장외과, 중환자의학과, 심장재활팀, 심부전 전문간호사팀이 다학제팀을 이뤄 진단, 수술, 사전 사후 관리 등 종합적인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