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KMI한국의학연구소, 서울대·연세대와 연구협약 체결

건강 증진과 의학 발전, 질병 예방 위한 연구에 총 1억1000만원 지원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11:42]

【후생신보】 종합건강검진기관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가 서울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연구진이 질병 예방과 건강증진 등을 위해 수행하는 연구에 총 1억1000만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KMI는 ‘2020년도 KMI 연구지원사업’의 하나로 지정 연구과제를 수행할 연구진을 선정해 5일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6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협약식을 진행했다.

 

향후 1년간 진행될 연구과제를 보면, 서울대학교산학협력단 연구진(책임자 보건대학원 원성호 교수)은 다양한 만성질환 관련 형질에 대한 유전체 효과를 규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질병 예방 또는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하는 맞춤의료를 구현함으로써 의료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건강수명을 연장하고, 노후생활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연구진(책임자 예방의학교실 장성인 교수)은 영상·혈액 건강검진 소견과 판정의 고도화 및 표준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진은 건강검진 프로그램 유소견 판정의 표준안 제작을 통해 판정의 의사 간 일치율을 높여 프로그램의 신뢰성을 제고하고 수검자의 지속적 건강관리를 도모함은 물론, 의사들의 판정을 보조하는 수단으로 활용해 효율성을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순이 KMI한국의학연구소 이사장은 “KMI 연구지원사업에 매년 다양한 연구과제들이 선정돼 뛰어난 성과들을 내고 있다. 앞으로도 국민건강 증진과 의학 및 보건의료분야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 단장은 “KMI가 2008년부터 진행 중인 연구지원사업은 보건정책 분야, 임상의학 분야, 기초의학 분야에 연구비를 지원한다. 13년간 총 31억6000만원(123건)에 달하는 연구비를 국내 연구진에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KMI 연구지원사업’의 예산은 총 3억5000만원으로 이 가운데 지정주제 연구에는 1억1000만원이 지원된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한국의학연구소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