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생아학회, 제9회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 진행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16:12]

【후생신보】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창렬, 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10일(월)부터 9월 30일(수)까지 두 달여간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절실한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제9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활동의 하나다. 이른둥이 가정의 출산, 육아 경험과 이른둥이와 함께한 일상을 공유하면서 이른둥이 양육 부모의 고충은 나누고, 자존감을 키우며 공감대를 형성할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공모전에는 이른둥이 부모 또는 가족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이른둥이, 이른둥이의 친척 혹은 지인 등 이른둥이와 관련이 있거나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부문 중복 응모도 가능하다.

 

사연 공모전은 ‘이른둥이와 함께한 반짝이는 감동 스토리’를 접수받는다. 이른둥이 부모가 이른둥이를 출산하고 키우면서 경험한 고충 등 다양한 사연, 도움을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메시지, 이른둥이 자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잘 자란 이른둥이 본인이 전하는 이른둥이 응원 메시지 등 주제에 제한 없이 다양한 사연을 응모 가능하다.

 

사연 양식과 분량 제한은 없으며 △신청인 및 이른둥이 이름 △휴대전화 연락처 △이른둥이 출생 주수 및 몸무게, 병력 등을 사연과 함께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사진(동영상) 공모전은 이른둥이 사진 또는 동영상을 개인 SNS에 업로드 해 응모할 수 있다.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 ‘이른둥이와 함께한 반짝이는 일상!’ 등의 문구와 함께 해시태그 ‘이른둥이희망찾기캠페인’, ‘Twinkle_이른둥이’(2개 모두 필수)를 넣어 전체 공개로 업로드하면 자동 응모된다.

 

공모 대상 작품은 △신생아 집중치료실 입원이나 퇴원 모습 △예방접종이나 재활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 모습 △첫 뒤집기, 걸음마, 백일, 돌 축하, 가족 여행 등 일상생활에서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모습 △탄생 직후나 아기 때 모습부터 건강하게 자란 최근 모습을 전후 비교 사진 등으로 자유롭게 구성하면 된다. 공모전 기간 내 여러 장(편) 중복 접수도 가능하다.

 

접수 기간은 8월 10일(월)부터 9월 30일(수)까지이며 우수 사연으로 뽑힌 3인에게는 각 30만원, 우수 사진(동영상) 3인에게는 각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수여된다. 수상자 발표는 개별 연락할 예정이며 더 자세한 내용은 이른둥이 희망찾기 홈페이지 (http://preemielove.or.kr)나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preemivelovecampaign) 또는 캠페인 사무국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한신생아학회 김창렬 회장은 “올해부터 이른둥이 외래진료 시 의료비 본인 부담률이 기존 10%에서 5%로 경감되고, 경감 기간도 기존 3세에서 5세까지로 확대되는 등 이른둥이 관련한 지원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하지만 여전히 이른둥이 양육에 필요한 올바른 정보와 사회적 관심의 부족으로 경제적,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부모들이 많다. 올해 진행되는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 가정이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마음의 위안과 희망을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신생아학회는 앞으로도 이른둥이 가정을 응원하고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