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약사회, 의약단체에 ‘리베이트 프리 선언’ 제안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06:00]

 【후생신보】정부․제약․유통․의약단체 등이 공동으로 ‘불법 리베이트 프리 선언’에 나서자는 제안이 나왔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29일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이 같이 내용의 공문을 복지부, 식약처에 보냈다고 31일 밝혔다.

 

약사회는 “지난해 발생한 공보의 로비 논란에 이어 최근에는 J 제약이 수백억 원 대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등 불법 리베이트 문제가 개선없이 고질적으로 반복되고 있다”며 이 같은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약사회는 제네릭 난립 방치, 제약영업 대행사(CSO)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문제가 제자리걸음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특히, 약사회는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위탁제조, 공동생동 관련 제네릭 품목 허가제도 개선, 제네릭 상표명 불허 정책(언브랜디드 제네릭 시행), 제네릭 약가제도 개편 같은 적극적인 정책을 주문했다. 또, CSO와 관련해서는 의약품 유통관리 업무 위탁 관련 법규 개정을 촉구했다.

 

대한약사회 권혁노 약국이사는 “불법 리베이트 제공 방식이 갈수록 정교해 지고 진화하고 있어 처벌 규정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보다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하며, 문제의 근원인 제네릭 난립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