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반대 “안타깝다”

한의협, 오해에서 기반…열린 자세로 수용해야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7/24 [08:54]

【후생신보】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 한의협)가 24일 건정심 회의를 앞두고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에 대한 양의계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한의협은 "국민이 원하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를 의약계가 오해에 기반을 둬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너무나 안타깝다"라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에 반대하는 목소리만 있다는 잘못된 생각에서 벗어나 찬성 집회를 예고한 단체들의 합리적인 주장을 경청하고 본인들의 그릇된 행태를 깊이 반성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의협은 의약계의 주류집단임에도 불구하고 편협한 질문에 의도된 답변을 근거로 총파업 운운하며 국민을 불안케 하고 있다"며 "삐뚤어진 선민의식에서 깨어나 설문에 응하지 않은 의사 회원들과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찬성하는 단체들의 의견을 열린 자세로 받아들일 수 있는 양의계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건정심 회의가 열리는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앞에서 한국한약산업협회와 농협약용작물협의회, 전국약용작물품목총연합회, 한국생약협회를 비롯한 다수의 한약 산업 및 유통단체들과 한의약 관계자들이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의 당위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의협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 시범사업은 국민의 건강증진과 진료권 확대,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사업이다”라며 “건정심 이후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나아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가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회무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