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씨티씨바이오, 의료용 대마 ‘사업화길’ 활짝

경상북도 주관 '헴프' 규제특구사업 특구 사업자 선정 따라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17:54]

【후생신보】씨티씨바이오의 연구개발 전문 자회사 씨티씨사이언스가 산업용 헴프 규제특구사업(경상북도 주관)의 특구 사업자로 선정, CBD를 이용한 신약개발연구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CBD란 ‘칸나비디올(Cannabidiol)’의 약자로 대마(Cannabis)의 일종인 헴프(Hemp)라는 식물에 많이 함유된 특정 성분을 의미한다. CBD 성분은 현재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환각 효과는 없는 동시에 통증과 발작을 감소시키며 특정 질병이나 암 치료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규제특구사업 선정에 따라 경북에서는 의약품 제조·수출을 위한 산업용 헴프의 재배, 헴프에서 CBD 추출 및 CBD 등을 이용한 의료목적의 제품 연구 및 개발이 허용된다.

 

그간 법적 규제와 사회적 통념으로 접근조차 불가능했던 대마를 WHO, UN의 규제 완화 움직임, 합법화하는 국가 증가 및 시장 성장 측면 등을 고려해 수출목적에 한해 산업용 재배와 소재 추출이 허용되고 있다. 치매, 뇌전증, 신경질환 등에 효능이 있는 CBD을 대마에서 추출하고 이를 활용한 의료목적의 제품 제조·수출 등 산업화 기반이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씨티씨사이언스는 국내에서는 CBD 사용에 대한 규제로 인해 CBD에 대한 제제개발 연구를 진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이에 지난 2018년부터 규제에서 자유로운 해외에서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해 3Q에 씨티씨바이오의 platform 기술인 ODF 제제기술을 적용해 ‘칸나비디올을 함유하는 구강내 속붕해 제제(ODF)’에 대한 특허(출원번호 KR 10-2019-0097649)를 출원했고, 이를 바탕으로 캐나다 앨버타 대학의 CBD 전문가인 Raimar Loebenberg 교수가 이끄는 그룹과 CBD ODF 제제개발을 위한 CDA를 체결, 해외에서의 제품화를 위해 CMO 선정/판로개척 등 후속업무를 진행해 왔다.

 

이번 경북에서 주관하는 산업용 헴프 규제특구사업의 특구 사업자로 선정된 씨티씨사이언스는 “향후 규제자유특구내에서 좀 더 자유롭고 안정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며, “그 동안 규제로 인해 국내에서는 연구진행이 어려웠던 CBD를 이용한 개량신약 제제개발 및 신약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계기와 해외 CMO를 이용한 제품생산 및 해외에서의 판매를 위한 사업을 위한 안정적인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