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호이스타정’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 스타트

대웅제약, 이달 7월부터 진행… 하반기 임상 3상 시험 진입 목표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11:09]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식약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을 승인 받았다고 7일 밝혔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안전성 데이터를 인정받아 1상 시험 없이 곧바로 2상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었다.

 

이번 임상은 경증 또는 중등증의 코로나19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카모스타트를 최대 14일간 투여, 위약군 대비 바이러스 소실까지의 기간을 비교 평가하게 된다. 임상승인 즉시 임상을 개시해 신속하게 대상자 모집 및 투약을 진행해 효과를 확인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임상 3상 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다.

 

‘카모스타트’는 최근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에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코로나19바이러스 관련 효과를 게재해 주목 받았다. 이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가 바이러스의 세포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한다.

 

대웅제약은 현재 동물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의 코로나19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진입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서로 다른 기전이 차별화되면서도 상호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및 카모스타트 등의 제품들이 신속하게 개발 완료된다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의 ‘호이스타정’은 현재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전문의약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