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인구 수 고려한 의대 설치 추진

박완수 의원, 지방대학 육성개정안 대표 발의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15:42]

【후생신보】 지방의·약대의 지방인재 의무 선발법이 앞다퉈 발의되고 있는 가운데 인구수를 고려한 의대설치를 추진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미래통합당 박완수 의원은 의과대학 전국균형을 목적으로 하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2일 자로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발의된 개정안은 인구 100만명 이상의 대도시 중 의료인력 양성기관이 부족한 지방에 의과대학 설립인가 특례를 주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수도권에 집중된 의과대학의 전국적 균형을 도모하고, 지역거점 보건의료체계의 활성화 기반을 다지겠다는 목표다.

 

2020년 6월 기준 의과대학은 전국 40개소로 정원이 3,266명이지만 서울시의 경우 의과대학이 9개소인 반면, 지방에서는 인구 100만명 이상의 대도시임에도 의대가 없어 지역 보건의료체계에 타격을 받는 경우가 있다는 지적이다.

 

박완수 의원은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전염병 발생 위험성이 급격히 높아짐에 따라서 지역거점별로 보건의료인력이 적정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며 "그러나 인구 100만 이상의 대도시 중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 중 창원시의 경우 유일하게 의료인력 양성기관이 없어 지역 보건의료체계가 상당히 열악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장관은 인구 100만 이상의 대도시 중 의료인력 양성기관이 부족한 도시에 있는 지방대학의 경우 의과대학의 설립인가를 할 수 있도록 특례를 규정함으로써, 수도권에 집중된 의과대학의 전국적 균형을 도모하고 지역거점 보건의료체계가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