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상계백병원, 코로나19 모바일 방명록 시스템 운영

방문 전 스마트폰으로 문진표 작성…편리하고 2차 감염 예방에도 효과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12:45]

【후생신보】  인제대 상계백병원(원장 조용균)이 코로나19의 원내 확산을 막고 방문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지난 1일부터 ‘모바일 문진 시스템’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는 의심 환자가 병원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막고 선별진료소를 안내하기 위해 ▲해외입국 여부 ▲확진자 발생집단 및 지역 방문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 ▲의심증상 유무 등을 확인한 후 고객이 연락처 등의 항목을 수기로 작성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환자와 보호자가 출입 시 매번 작성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방문객이 한 번에 몰리는 시간에 혼잡함이 발생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모바일 방명록을 도입하게 됐다.

 

외래 예약 환자는 진료 당일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모바일 방명록을 받을 수 있으며 보호자 및 방문객은 QR코드를 통해 사전에 작성할 수 있다. 상계백병원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작성이 가능하다.

 

이와함께 스마트폰이나 카카오톡을 사용하지 않거나 모바일 문진 작성이 어려운 내원객을 위해 기존의 운영 방식도 병행한다.

 

방명록 결과 화면을 출입 안내 직원에게 제시하면 확인 스티커를 부착한 후 병원 출입이 가능하며 이는 당일 작성 건에 대해서만 유효하므로 입원환자의 보호자는 매일 방명록을 작성한 후 스티커를 부착해야 한다.

 

조용균 원장은 “병원을 방문하는 내원객에게 편리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모바일 방명록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혼잡한 대기시간을 단축시키고 코로나19의 원내 감염 확산도 막을 수 있어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