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벤조디아제핀 계열 신경안정제, 자궁 외 임신 위험 높인다

가 -가 +

신인희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10:24]

벤조디아제핀(benzodiazepine) 계열의 신경안정제가 자궁 외 임신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수정란이 자궁으로 이동하지 못하고 나팔관에서 자라는 자궁 외 임신의 발생률은 임산부100명 당 1~2명 수준이고 임신과 관련한 사망의 6~13%는 자궁 외 임신이 원인이며 생식의학 분야의 학술지 ‘Human Reproduction’에 임신 전 90일 내에 벤조디아제핀 계열의 신경안정제를 복용하면 자궁 외 임신 위험이 50% 증가한다는 논문이 게재됐다.

 

스탠포드대학에서 향정신성 약물이 임신과 관련해서 어떤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기 위해 2008년 11월부터 2015년 9월에 임신한 여성 166만5,446명의 자료를 분석했으며 전체 임신부 중에 1%는 임신 전 90일 내에 두 차례 이상 10일분 이상의 벤조디아제핀 계열의 신경안정제를 처방받았고 자궁 외 임신이 된 3만46명 중에 절반 이상(1만7,990명)은 임신 전에 벤조디아제핀 계열의 신경안정제를 처방받았다.

 

자궁 외 임신이 된 임신부 중에 상당수는 통증이 있거나 합병증이 발생할 때까지 자궁 외 임신이 된 사실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골반내감염증과 보조 생식술, 자궁내 피임장치, 흡연, 노령 등 위험인자를 지닌 임신부가 임신 전에 벤조디아제핀 계열의 신경안정제를 처방받았다면 초음파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European Society of Human Reproduction and Embryolog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