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까지 덮친 아동병원 ‘코마’ 상태

협회 실태 조사 결과, 병원 70% 환자 감소로 병상 일부 또는 전부 폐쇄
매출 10곳 중 1곳 90%↓․60% 감소한 곳도 35% 달해…‘특단 대책’ 촉구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5/08 [14:57]

【후생신보】 아동병원의 경영이 ‘코마’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에 이어 코로나19 팬데믹까지 겹치면서 붕괴 직전까지 내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대한아동병원협회(회장 박양동, 이하 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정부 차원의 특단의 조치 및 대책을 주문했다.

 

아동병원들의 심각한 경영난은 협회가 전국 68개 회원 병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23~30일까지 코로나19가 창궐한 3월 매출을, 전년 동 기간 비교한 결과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

 

결과는 참담했다. 10개 병원 중 7곳이 환자 감소로 병상의 전부 또는 일부 폐쇄했다.

 

매출도 말이 아니었다. 병원 10곳 중 1곳은 전년 3월에 비해 매출이 80~95% 줄었고 60~80% 감소한 곳도 10곳 중 4곳 가까웠다. 30~60% 감소한 곳도 48%나 됐다.

 

아동병원은 일반적으로 인력이 많이 필요해 인건비가 주된 지출이다. 매출의 30%가 감소하면 병원 운영이 쉽지 않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 이번 조사에서 30% 이상 매출이 감소한 곳은 93%에 달했다. 거의 대부분의 아동병원이 휘청이고 있는 것이다.

 

협회는 “이번 조사에서 30% 이상의 매출 감소를 보인 93%가 더 이상 병원 운영을 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이 중 당장 운영이 힘들 정도의 80% 이상 매출 감소를 보인 곳이 10%나 되는 것은 지역사회 소아 의료체계에 큰 위기감을 주는 것”이라며 보건 당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고용유지 지원금을 신청한 아동병원도 73%나 됐다.

 

협회 박양동 회장은 “아동병원 경영의 현주소는 저출산에 이어 코로나19가 합세한 형국”이라며 “전국 아동병원이 저출산과 코로나19로 무너지지 않도록 정부의 특단의 조치와 대책이 절실하다”고 토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