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 19 신규학진자 12명 발생

해외유입 11명, 지역 1명 등 닷새만에 두자릿수 증가

가 -가 +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0/05/08 [11:02]

▲ 브리핑 하는 정은경 본부장(출처 : 질병관리본부)    

【후생신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8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7일 0시보다 12명 증가한 1만822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는 1118명이며 90.3%가 내국인이다.

 

확진 환자가 12명 늘어 5일 만에 하루 신규 환자 수가 한자릿수에서 두자릿수로 늘었다. 경기도 용인시 확진자에 이어 지역 사회 감염이 이틀 연속 이어졌으나 12명 중 11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로 조사됐다.

 

확진자 가운데 추가 사망자는 없었으며 격리 해제된 완치자는 65명 증가한 총 9484명이다. 전날 0시 이후 하루 동안 의심 환자 신고는 5745건이었으며 검사 결과가 나온 12명은 양성, 502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 중인 의심 환자는 438명 늘었다.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지난 13~17일 닷새간 20명대였던 일일 확진자 수는 12명이 늘어 3일 이후 5일 만에 두자릿수가 됐다.

 

새로 확인된 환자 12명 가운데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사례는 경기도에서 1명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경기도 용인시 확진자에 이어 이틀째 지역사회 발생 사례가 보고됐다.

 

다른 11명은 입국 검역 3명 포함해 모두 해외 입국자로 분류됐다. 입국 이후 확진된 지역은 대구 3명, 부산 2명, 경기 1명, 충북 1명, 전북 1명 등이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와 검역에서 총 3명, 부산과 경기에서 총 2명, 충북과 전북에서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총 9484명으로 완치율은 87.6%다.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전날과 같이 256명을 유지했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082명이다.

 

치명률은 2.37%로 남성이 3.03%, 여성이 1.91%다. 80세 이상은 치명률이 25.00%였으며 70대 10.85%, 60대 2.73%, 50대 0.77%, 40대 0.21%, 30대 0.17% 등이다.

 

지금까지 의심 환자로 신고된 사람은 총 65만4863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886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63만5174명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질병관리본부,코로나19확진자,코로나19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