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불구 날개 단 유나이티드 해외사업

‘2020년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선정 등 정부 지원 힘입어 마케팅 박차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4/28 [10:39]

▲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베트남 공장

【후생신보】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관하는 ‘2020년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지원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견기업을 선발, 1:1 해외 마케팅 지원을 통해 수출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사업 대상 기업에 빛나는 유나이티드는 현지 온라인 및 옥외광고, 컨설팅, 시장동향 조사, 바이어 초청, 특허 및 상표 등록, 화상수출 상담회 등 다양한 해외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타깃 국가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해외 지사가 있는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이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현지 대면 영업 마케팅이 어려워진 가운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다양한 정부 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해외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먼저, 코트라의 ‘긴급 지사화 사업’을 통해 해외 현지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긴급 지사화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출장이 제한된 국가의 코트라 무역관 전담 직원이 기업의 해외마케팅 업무를 대행하는 특별 대책이다.

 

유나이티드는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에콰도르, 말레이시아 등 6개 국가의 코트라 현지 무역관을 통해 현지 필수 거래선 관리와 샘플 시연, 전시 및 상담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 최근 어려워진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경제외교 후속사절단 화상 상담회’도 활용하고 있다. 유나이티드는 코트라 현지 무역관을 통해 현재 출장이 어려운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말레이시아, 멕시코 4개 국가와 화상상담회로 신규 바이어 발굴을 이어가고 있는 것.

 

강덕영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출 등 해외 사업이 위축될 우려가 크지만,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긴급 지사화 사업, 경제외교 후속사절단 화상상담회 등 다양한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유나이티드제약,강덕영 대표,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코로나19,긴급 지사화 사업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