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간이식 면역조절 새 치료제 개발

서울성모병원 최종영 교수팀, 기존 면역억제제 부작용 최소화로 이상적인 면역상태 유지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4/22 [16:17]

▲ 최종영 교수                ▲ 조미라 교수

【후생신보】  간이식 환자는 이식 후 평생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는데 이 약의 부작용 최소화 등 여러 문제들을 해결 할 수 있는 새로운 면역조절치료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최종영 교수팀(조미라 교수 가톨릭의대)은 간이식 후 Th17/Treg 등 면역세포의 비율 분석을 통한 환자 면역상태를 확인하는 마커를 개발, 이를 이용해 기존의 면역억제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해 이상적인 면역상태를 유지시키는 면역조절 약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최 교수팀이 개발한 약물은 ‘STAIM drug(STAT3 targeting for Immune Modulatory drug)’으로 개발 임상 1상 IND(Investigation New Drug Application, 임상시험승인신청)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 간이식 모델에서 STAIM 약물 효력 평가.

이번 연구는 국내 간이식 환자의 이식 예후의 면역상태를 판단하고 투여한 약물의 용량 적정성을 평가하기 위한 면역 모니터링이 가능한 면역세포를 발굴한 것으로 환자의 면역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마커를 기반으로 면역조절 기능을 가지는 이식 질환 치료 약물을 규명하였다. 해당 마커는 특허 등록과 함께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간 질환이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간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는 경우나 암 발생률도 높아 간이식이 빈번히 행해지고 있으며 이식 후 환자들은 평생 강한 면역 억제제로 면역 반응을 최소화 시키는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면역 억제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감염질환이나 암질환 발생의 부작용을 심각하게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면역 억제제 사용을 최소화해 환자 면역계가 면역조절 상태를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약물의 개발이 절실했었다.

 

최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 억제제가 단순 염증 반응을 억제 할 수는 있으나 장기간 사용 시 정상적인 면역조절세포군을 과도하게 억제해 병인 림프구로 주목하고 있는 TH17 세포는 억제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을 확인했다.

▲ 간이식 환자 모사 아바타 시스템에서 STAIM 약물 효력 평가.

조미라 교수는 “STAIM 약물 개발을 통해 이식질환 병인 세포는 효과적으로 억제 하고 몸을 보호할 수 있는 면역조절 세포군은 유지 또는 보호할 수 있는 효과를 획득해 면역 억제가 아닌 면역 조절 즉, 면역 관용을 유도할 수 있어 이상적인 이식질환 치료가 기대된다”며 “최근 바이러스 질환의 공포 속에서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고 있어 감염질환 노출 위험 그룹에 속할 수 있는 면역질환 이식질환 환자들에게 정상적인 면역 방어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약물 개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최종영 교수는 “이번 신약 개발로 간이식 환자 개개인의 면역 상태를 모니터링 하면서 면역세포 조절을 통한 스마트한 면역치료가 가능한 약물로써 면역 억제제의 불필요한 사용을 방지하고 면역 억제제에 의한 2차 장기 손상이나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간이식 환자들을 위해 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가 지원하는 첨단의료기술개발·이식장기 생존율 향상 연구과제로 진행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