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전상비약 판매업소 70% ‘판매등록증 게시’ 위반

의약품정책연구소, 모니터링 실시 결과 84%가 약사법 위반 나타나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4/16 [11:40]

【후생신보】 약국 외 안전상비약 판매 업소의 10곳 중 8곳 이상이 준수사항 지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0% 이상이 판매등록증을 게시하지 않아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의약품정책연구소는 오늘(16일) 2019년 안전상비의약품 약국 외 판매업소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수도권 100곳)를 발표했는데 이에 따르면 전체 판매업소의 84%가 관련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 그 중 ‘판매등록증의 게시’의무를 위반한 비율이 73%에 달해 판매업소의 준수사항 실천 정도가 양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자등록증 미게시’, ‘주의사항 미게시’, ‘가격표시 미게시’ 등 ‘품목 외 판매 항목’을 제외한 거의 모든 준수사항에 대한 위반율 또한 제도 시행 이후에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2건 또는 3건 이상 동시 위반’한 비율이 2014년 2.4%에서 2019년 11%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함과 동시에 위반 건수가 없는 ‘정상 판매’ 비율은 25%에서 16%로 더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 8년간의 구매행태와 소비자 인식의 변화 추이를 살펴본 결과, 최근 1년간 편의점에서 안전상비의약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2013년 조사에서는 14.3%, 2016년 29.8%에서 2019년에는 68.9%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안전상비의약품을 편의점에서 산 요일은,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로 대답한 사람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60.4%), 구매 이유는 ‘휴일 및 심야시간에 약국이 문을 닫아서’가 68.8%로 매우 높게 나타나,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구매와 관련한 소비자의 결정이 주로 편이성, 접근성 관점에서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의약품정책연구소는 “안전상비의약품의 연간 공급액이 2018년 기준 371억 8,200만 원으로 2013년 대비 약 2.4배 규모로 성장하고 있고 각 효능군별 증가세도 두드러진 점을 고려할 때 안전상비약 약국외 판매자 교육 및 상시점검과 같은 관리소홀을 막기 위한 체계적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