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레고켐바이오, 익수다에 5,000억 규모 ADC 기술이전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4/16 [10:50]

【후생신보】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바이오)는 지난 14일, ADC 기반기술인 ConjuALL을 영국 ‘익수다테라퓨틱스’(이하 익수다)사로 기술이전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ADC 치료제개발 전문회사인 익수다는 레고켐바이오의 ADC 링커/톡신 플랫폼을 활용해 3개 타깃에 대한 ADC 항암치료제의 글로벌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권을 갖게 됐다.

 

이번 계약은 2019년 다케다와의 기술이전과 마찬가지로 비독점적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으로 익수다와 합의된 3개 타깃 이외의 타겟에 대해서는 다른 제약사들과 추가 기술이전 계약이 가능하다.

 

이번 계약을 통해 레고켐바이오는 선급금 및 단계별 마일스톤 포함 총 4,963억 원($407.25M)과 별도의 로열티를 받는 권리를 확보했다. 또한 익수다가 개발 중간에 해당 ADC를 제3자에게 기술이전 하는 경우, 받게 되는 선급금 및 마일스톤을 포함하는 모든 기술이전 수익금을 합의된 비율에 따라 추가로 배분 받게 된다.

 

익수다는 2012년에 CEO 데이비드 심슨(David Simson, Ph.D.)을 포함 세계적 ADC 개발전문가들이 모여 만든 영국회사로 미국 보스톤에도 ADC 임상개발 전문 자회사를 가지고 있다. 이 중, CSO인 로버트 러츠(Robert Lutz, Ph.D.)는 이뮤노젠(ImmunoGen) 재직 시 블록버스터 약물인 캐드사일라(Kadcyla)를 비롯해 총 8개의 ADC 임상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CEO인 심슨 박사는 “레고켐바이오의 우수한 링커 및 차세대 PBD 톡신과 우리의 개발역량을 활용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임상에 진입하고자 한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레고켐바이오 김용주 대표이사는 “익수다는 세계적 수준의 ADC 개발역량을 가진 회사로 당사의 ADC 기술을 누구보다도 빨리 임상개발단계에 올려놓을 수 있다는 점을 높이 샀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다시 한번 레고켐의 ADC 플랫폼 기술이 글로벌 수준의 인정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해 창업이래 160억 규모의 첫 흑자를 기록한 바 있는 레고켐바이오는 이번 계약 포함 현재까지 총 6건에 걸쳐 누적 기술이전 규모가 1조 7,000억에 달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