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좌주간부 질환, 스텐트 시술-수술 ‘예후 차이 없다’

서울아산병원 박승정 교수팀, 10년 관찰 결과 스텐트 시술 장기 효과 재 입증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1:32]

▲ 박승정 교수                   ▲ 박덕우 교수                 ▲ 안정민 교수

【후생신보】  심장의 가장 중요한 혈관인 좌주간부질환 환자에 대한 스텐트 시술과 관상동맥 우회수술 예후를 10년간 장기 관찰한 결과,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 세계 심장 전문의들은 심장의 좌주간부에 병변이 생기면 환자의 가슴을 열어 수술을 할 것인가 혹은 상대적으로 간단한 스텐트를 넣어 혈관을 넓힐 것인가에 대해 오랜 기간 의학적 논쟁을 벌여왔다.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 심장근육을 움직이게 만드는 세 가닥 관상동맥 중 좌측관상동맥의 시작부분에 위치한 좌주간부에 병변이 생기면 심장근육에 광범위하게 혈액이 공급되지 않는다. 이에 가장 중요한 혈관부분으로 꼽혀 영어로도 ‘레프트 메인(Left Main)’ 이라 부른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승정 교수팀(박덕우·안정민)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한국의 13개 주요 대학병원에 등록된 좌주간부 질환자 1,454명을 스크리닝 후 무작위로 300명의 스텐트 시술군과 300명의 수술 치료군을 배정해 시술과 수술의 결과를 장기간 비교했다.

 

좌주간부 스텐트 시술 효과와 안정성을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위해 시술자의 주관적인 선택과 기준이 배제된 무작위 비교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2011년 박승정 교수가 2011년 NEJM에 발표했던 좌주간부질환 스텐트 시술과 관상동맥 우회수술 비교의 10년 장기추적연구로 당시에는 2년간의 추적 결과를 분석했지만 이번에는 같은 환자군의 10년간 장기추적을 통해 환자의 예후를 가장 오랜 기간 관찰한 최초의 연구이다.

▲ 좌주간부(좌관동맥 주간부)의 위치. 이 위치에 노폐물이 쌓여 혈관이 좁아진 경우 관상동맥 우회수술을 할 것인지 스텐트 시술을 할 것인지는 전 세계 심장학자들의 오랜 의학적 논쟁주제였다.

10년 장기추적 결과, 관상동맥질환 중 가장 고위험군인 좌주간부질환에서 스텐트 치료를 잘 하면 10년이 지나도 과거 표준치료였던 수술치료인 관상동맥 우회수술에 비해서 전혀 뒤쳐지지 않는 동일한 결과를 보였다.

 

시술 및 수술 후유증으로 인한 사망이나 심근경색 혹은 뇌졸중 발생비율은 스텐트 시술군에서 18.2%, 수술 치료군에서 17.5%였으며 고령 등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비율은 스텐트 시술군에서 14.5%, 수술 치료군에서 13.8%로 큰 차이가 없었다.

 

박덕우 교수는 “좌주간부질환 치료법과 예후에 대한 논쟁은 1990년대 중반부터 지금까지 전 세계 심장 전문의들의 가장 큰 이슈였다”며 “이번 연구로 스텐트 시술의 장기적인 효과를 다시 한 번 입증했으며 환자가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으로 인해 개흉수술이 위험한 경우에는 스텐트 시술이 유일한 치료방법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 했다”고 평가했다.

 

1990년대 중반 좌주간부 스텐트 시술을 국내에서 처음 도입한 박승정 교수는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팀은 지난 20년 동안 이 분야 선두그룹으로 10년간 장기 추적한 이번 연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좌주간부질환 스텐트 시술이 표준치료법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대표학회인 미국심장학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임상연구(Late-Breaking Clinical Trial)로 채택되어 박덕우 교수가 직접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행사가 취소돼 3월 30일 온라인 미국심장학회중계(Virtual ACC)에서 발표됨과 동시에 심장 분야 가장 권위있는 저널인 써큘레이션(Circulation, I.F.=23.054)에 게재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