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코로나19 치료 ‘알베스코’ 연구자 임상 착수

알베스코의 주요성분인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 약효 있는 것으로 확인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08:47]

【후생신보】 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 류왕식)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알베스코’에 대한 임상연구가 추진된다.

 

이번 임상 연구는 연구 목적으로 진행되는 연구자 임상연구이며, 통상 30일 소요되는 임상 시험계획 승인을 사전상담 및 신속심사를 통해 신청일로부터 하루만에 식약처의 승인을 받았다.

 

이번 임상시험은 경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알베스코의 치료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아주대학교 병원, 충북대학교 병원,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등 다수의 병원에서 141명을 대상으로 수행된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난 2월부터 기존 약물 중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검증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알베스코의 주요성분인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가 약효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시클레소니드는 현재 국내외에서 임상시험 진행 중인 렘데시비르, 칼레트라, 클로로퀸과 비교 시 세포실험에서 항바이러스 활성이 동등하거나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는 실제 환자에게 투여하여 회복된 사례가 보고되었고, 일본 감염증 학회에서도 관찰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코로나19 약효가 우수한 여타 물질을 추가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약물 재창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화학연구원, 대한감염학회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결과를 창출하고, 이를 의료현장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